[프리미어리그] 아스날, 왓포드 꺾고 4위 탈환…첼시·맨유 제치고 토트넘 추격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4-16 09:1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이 왓포드를 잡고 리그 4위를 탈환했다.

아스널은 16일(한국시간) 영국 왓포드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8-19 리그 33라운드 왓포드와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아스널은 전반 초반 행운의 골로 선제 결승골을 넣었다. 전반 10분 백패스를 받은 왓포트 골키퍼 포스터가 공을 걷어냈는데 이것이 아스널 공격수 오바메양의 다리에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왓포드는 1분 뒤 디니가 상대편 얼굴을 가격하며 곧바로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까지 놓였다. 결국 경기는 1-0으로 끝났다.

이날 승리로 아스널은 승점 66점을 기록하며 첼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3위 토트넘과는 단 한점차다.
 

[사진=연합뉴스/AFP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