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택한 핀란드" 총선서 사민당 16년만에 승리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4-15 18:24
14일 총선서 중도좌파 사민당 제1당 자리 확보 '복지축소' 외친 집권세력 핵심 중도당 참패 십여년간 이어진 '복지개혁' 제동 걸리나
핀란드 총선에서 야당인 중도 좌파의 사회민주당(이하 사민당)이 16년 만에 제1당 자리를 되찾았다. 반면 현 집권세력의 핵심인 중도당은 대패하며 십여년간 추진해 온 핀란드 복지 개혁이 무산될 가능성도 커졌다. 

15일 핀란드 공영방송인 YLE에 따르면 총선 개표를 마감한 결과, 안티 린네 대표가 이끄는 사민당이 17.7%의 득표율로 전체 의석 200석 가운데 40석을 확보하며 제1당으로 올랐다. 지난 2015년 총선(34석)에서 제4당에 머물렀던 사민당이 이번 선거에선 6석을 늘리는데 성공한 것이다.

극우 성향의 포퓰리스트 정당인 '핀란드인당'은 사민당보다 0.2% 포인트 적은 17.5%의 득표율로 39석을 차지, 사민당보다 1석 적은 제2당이 됐다.

반면 유하 시필레 전 총리가 이끄는 현 집권세력의 핵심인 중도당은 지난 선거 때보다 18석 적은 31석(13.8%)에 그치며 참패했다.

이원집정부제를 채택하고 있는 핀란드에서 국가원수인 대통령은 국민이 직접 선출하고, 행정부 수반인 총리는 원내 과반을 차지한 정당 또는 연립정당의 대표가 맡는다. 이에 따라 린네 대표가 이끄는 사민당은 다른 정당과 연정을 이뤄 과반 의석을 확보하고 총리를 배출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총선에선 사회복지제도가 최대 쟁점이었다. 유럽의 대표적인 사회복지국가인 핀란드는 최근 고령화 문제 대두 속에 현재의 사회복지제도를 유지하기 위한 재원 마련이 해결 과제로 떠올랐다. 

이에 집권 핵심세력인 중도당은 재정적자를 줄이기 위해 교육지원 감축, 실업급여 지급 기준 강화 등 복지 예산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개혁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이것은 국민들의 반발을 샀다. 결국 시필레 전 총리는 지난달 복지개혁법안을 의회에서 통과시키지 못하고 사퇴했다.

반면 사민당은 정부지출 확대를 통한 복지를 내세우며 유권자의 표심을 얻었다는 분석이다.
 

14일(현지시각) 핀란드 총선에서 안티 린네 사회민주당 대표(왼쪽)가 승리르 확정지은 후 아내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