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 '코드42'에 전략 투자… '게임체인저' 전략 가속화

윤태구 기자입력 : 2019-04-15 08:51
- 현대차, 네이버 CTO 출신 송창현 대표 설립 스타트업에 투자 실행 -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 카 등 미래 혁신기술 분야 전방위적 협력 방침 - 정의선 부회장 “모빌리티 핵심 파트너로 다양한 프로젝트 공동 추진할 것”
현대자동차가 미래의 모빌리티 시대를 주도할 수 있는 역량 확보를 위해 국내 최고 기술진들과 손 잡고 첨단 기술 선점에 나선다.

현대차는 15일 네이버 CTO 출신 송창현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 '코드42(CODE42.ai)'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 향후 다각적인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미래 혁신 기술 분야를 선도해 온 유력 기술진들과 협업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누릴 수 있는 고객 경험을 보다 풍요롭게 하고 기존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공표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의 전환에 가속도를 더하고, 시장 판도를 주도하는 '게임체인저'가 되기 위한 전략적 판단으로 해석된다.

양사 간 협력은 미래 첨단 기술 분야의 파괴적 혁신을 추구하는 한편, 국내 혁신 산업 전반의 위상 강화와 고도화를 견인하게 될 전망이다.

앞서 정 부회장과 코드42의 송 대표는 논현동에 위치한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만나 구체적 협력 방안과 미래 모빌리티 혁신 트렌드에 대한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눴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우측)과 코드42 송창현 대표가 논현동에 위치한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만나 의견을 나눈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차 제공]


이 자리에서 정 부회장은 "코드42가 보유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통찰력과 서비스 플랫폼 운영 경험은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에 있어 반드시 필요한 핵심 역량"이라며 "이번 전략 투자를 바탕으로 향후 코드42는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사업의 핵심 파트너로서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함께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코드42' 인공지능 등 혁신 분야 최고 기술자들로 구성된 기술 중심 스타트업

현대차가 투자하고 협력에 나서게 될 코드42는 송 대표가 지난달 판교 테크노밸리에 설립한 신생 스타트업이다. 네이버 재직 당시 삶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는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이라는 비전을 소개한 바 있는 송 대표는 이동성에 대한 궁극적인 해결책을 제시하겠다는 의지를 코드42라는 사명에 담았다.

소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더글러스 애덤스 작)'에서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에 대한 궁극적 해답'에 대해 슈퍼 컴퓨터가 '42'라고 답하는 장면을 인용한 것이다.

코드42는 네이버, 카카오 출신의 핵심 기술 인력들이 대거 창립 멤버로 합류했다.

이 회사 구성원들은 이미 음성인식, AI, 모빌리티, 자율주행, 네이버 지도, 정밀 지도, 로보틱스, 컴퓨터 비전, 빅데이터 등 혁신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함께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성과를 만들어 왔다.

코드42는 올해 말까지 100여명의 기술 인력을 보강하고 이후에도 지속적인 우수인재 확보를 통해 2021년에는 300여명의 구성원을 둔 대한민국 대표 기술 중심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복안이다.

코드42는 미래 이동성 서비스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과 함께 고객이 일상생활에서 체험할 수 있는 혁신적인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도심형 모빌리티 서비스의 A부터 Z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유모스(UMOS : Urban Mobility Operating System)’ 개발에 착수했다.

UMOS는 쇼핑과 빠른 배송, 다양한 교통·이동수단 등에 대한 사람들의 욕구를 충족시킬 차세대 서비스 플랫폼이다. 즉, 자율주행차를 비롯해 드론과 자동 배달 로봇 같은 다양한 형태의 자율주행 이동수단을 하나로 통합해 차량 호출, 카 셰어링, 로보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등 각각의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가능케 하는 기술이다.

UMOS 솔루션의 가장 큰 특징은 각종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업체들이 공동으로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구성돼 다양한 제휴 협력 모델로 발전할 수 있다는 점이다.

오픈 플랫폼에 참여하는 플레이어가 늘어날 수록 시너지 효과는 극대화되고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가치는 무궁무진할 전망이다.

코드42는 UMOS 플랫폼 구축에만 그치지 않고 이를 활용한 자체적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외 ‘UMOS’의 필수 기술요소인 드론, 딜리버리 로봇, 미래형 파드(Pod) 등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을 비롯 AI 자동배차, HD 최적화 라우팅, 예측형 차량관리 등 기술 확보에도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개발에 코드42와 ‘맞손’ 전략

현대차는 이번 전략 투자를 계기로 코드42와 고도화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개발을 위해 적극 협업하게 된다.

앞서 현대차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아이오닉EV를 활용한 카셰어링 사업을 진행한 바 있으며 동남아 그랩(Grab), 인도 올라(Ola), 한국 메쉬코리아, 미국 미고 등 글로벌 모빌리티 업체와 전략적 협업에 나서는 등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업계의 핵심 플레이어로 부상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 적용할 자체적인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및 운영체계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차는 코드42와의 긴밀한 협력을 기반으로 모빌리티 서비스 및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UMOS’와의 접목을 통해 새롭게 펼쳐질 다양한 가능성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현대차가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카 등 미래 자동차와 로보틱스, 인공지능, 정밀 지도 분야에서도 전방위적 협력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차와 코드42 간의 협력은 단순히 기술적 협업의 의미를 뛰어넘는다.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의 대등한 위치에서의 협업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에 더 큰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특히 해외업체들이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넘어설 강력한 국내 기업이 성장할 여건이 조성됨으로써, 대한민국의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기술 경쟁력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