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상장사 주총 전자투표 도입률 30% 미만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4-14 13:35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시스템.[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 홈페이지 캡처]


올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10대 그룹 상장사의 전자투표시스템 도입률이 30%에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의결권자문사 서스틴베스트에 따르면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93개 상장사 가운데 29%인 27곳만이 전자투표제·전자위임장 등 전자투표 시스템을 채택했다. 전체 상장사의 전자투표시스템 도입률에도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실제 전자투표 시스템(K-eVote)을 지원해주는 한국예탁결제원이 지난 2월 집계한 계약사는 총 1217개사(유가증권 367개, 코스닥 850개)로 전체 상장사(2108개사)의 58%에 달했다.

그룹별로 살펴보면 삼성그룹은 16개 상장사 가운데 단 한 곳도 전자투표를 도입하지 않았다. GS그룹(6곳)과 현대중공업그룹(5곳) 계열 상장사도 마찬가지였다.

LG그룹은 상장 계열사 12곳 중 1곳만이 전자투표를 도입했다. 이에 비해 SK그룹은 상장사 17곳 중 10곳이 전자투표를 도입했고 특히 한화그룹은 상장사 7곳이 모두 전자투표를 채택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