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건낸 '물뽕' 칵테일 먹고 성폭행 당했다" 여성 등장…최종훈 "협박죄 고소"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4-11 13:39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에게 이른바 '물뽕(GHB)'에 취한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등장했다.

11일 텐아시아가 한 법조계 인사로부터 받은 제보에 따르면 A씨는 2012년 3월 미국에서 최종훈이 건넨 칵테일을 마신 뒤 그대로 정신을 잃었고 이후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A씨는 칵테일에 물뽕(GHB)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현재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최종훈 측 변호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종훈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여성과 미국에서 만난 적은 있지만 성폭행한 기억은 없다고 한다"며 "물뽕이 뭔지도 몰랐을뿐더러 최근 불거진 사건에 편승에 협박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허위사실을 근거로 협박한 여성에 대해 2주 전 서울동부지검에 협박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앞서 최종훈은 가수 정준영, 승리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 4건을 유포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또한 2016년 2월 음주운전 적발 당시 경찰에게 금품을 건네려 한 혐의로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최종훈[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