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크론, 작년 역대 최대 실적…이영규 회장 경영전략 ‘적중’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4-09 17:10
침구 브랜드 판매채널 내실 강화 집중 필터 제조 생산설비 증설·보건용 마스크 출시…미세먼지 선제 대응
섬유 전문 기업 웰크론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내실을 다지는 경영전략과 미세먼지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게 매출증대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9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웰크론은 지난 2017년 매출 3786억원에서 4.26% 늘어난 3947억원 매출고를 올렸다. 영업이익은 101억원으로 전년 56억 대비 79.7% 뛰었다. 극세사 침구 브랜드 '세사', '세사리빙'의 성장과 미세먼지 필터 소재, 방산 사업 부문 강화의 성과다.

지난해 침구브랜드의 양적 확장 보다는 내실을 다지는 데 힘쓴 이영규 회장의 전략이 적중했다는 분석이다. 침구브랜드 개별 매장에 대한 직접지원을 늘려 매장별 영업력이 강화된 것도 매출 증대에 긍정적인 요인이 됐다.

웰크론 관계자는 "매출이 높은 강소매장을 대형매장으로 확장하도록 지원하며, 본사에서 매장 디스플레이 개선 작업과 제품 포장부터 판매까지 다방면으로 교육을 지원했다"며 "이에 수익성 높은 매장을 중심으로 매출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영규 웰크론 회장. [사진=웰크론 제공]

미세먼지 이슈도 호재로 작용했다.

웰크론은 지난해 3월 초극세 섬유 필터를 제조할 수 있는 부직포 생산설비를 증설했다. 가정용 공기청정기 필터 소재 및 호흡마스크 소재 사업을 확대했다. 4월에는 웰크론의 정전필터를 적용한 케어온 밸브마스크를 출시해 가을·겨울 미세먼지 철에 선제 대응했다.

지난해 7월에는 방산 및 복합소재 제조 판매기업 '스마트컴퍼지트'를 인수해 국방부에 방탄판을 납품하는 등 실적을 거뒀다.

계열사에서는 지난 2017년 생리대 유해물질 파동의 여파로 계열사 웰크론헬스케어의 매출이 뛰었다.

웰크론 관계자는 "자연 유래, 유기농 소재 제품이 인기를 끌며 예지미인의 '숲속이야기 비오셀' 판매량이 60%가량 신장했다. 지난해 2월 선보인 '그날엔 순면 유기농'의 시장 반응도 좋았다"고 설명했다.

웰크론은 미세먼지 관련 제품 판로를 넓히고 지속적으로 침구 브랜드의 내실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미세먼지 문제가 나날이 심화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필터와 보건용 마스크를 앞세워 시장을 확대한다. 웰크론 케어온 밸브마스크는 소셜커머스와 오픈마켓, 삐에로쑈핑에 이어 최근 롯데마트에 입점하는 등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확대하고 있다.

내수 침체가 우려되는 만큼 침구 부문에서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신규 출점보다는 기존 점포 안정화 방침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웰크론 관계자는 "본사 차원에서 침구 브랜드 대리점 상생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지원 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