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신임 주중대사 "한·중 새 경제협력 모델 모색"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9-04-08 14:06
8일 취임식, 경제 전문가 이미지 강조 "중국은 오랜 친구, 비핵화 협력할 것"

장하성 신임 주중 한국대사가 8일 열린 취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한·중 경제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모색하겠다."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는 취임 일성으로 이같이 밝혔다. 대사로 재임하는 동안 경제 전문가로서의 지식과 노하우를 활용해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장 대사는 8일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어떤 노력으로 우리의 대중 외교에 기여할 지 생각해 봤다"며 "한·중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경제협력의 새로운 모델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기업들이 대거 진출했던 수교 초기와 비교해 중국 경제는 구조와 환경이 크게 달라졌다"며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경제협력 분야와 모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교민들과 기업들이 주인공이 되는 국민체감형 협력사업을 발굴하겠다"며 "중국 정부의 협력이 필요할 경우 적극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반도 비핵화의 지속 추진을 위해 한·중 관계 강화에 힘쓰겠다는 포부도 전했다.

장 대사는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견인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장 대사는 "올해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며 우리 근대사에서 중국은 고난을 함께 겪고 극복한 '라오펑여우(老朋友·오랜 친구)'"라며 "양국 정상을 포함한 고위급 간 교류를 추진해 소통과 신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최근 미세먼지 문제를 둘러싼 한·중 간 신경전을 의식한 듯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협력에서도 가시적이고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