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선] 보수·진보 ‘1대 1 무승부’…통영고성 한국당·창원성산 정의당 당선(종합)

김봉철·이정수·신승훈 기자입력 : 2019-04-04 00:47
집권여당 민주, 기초의원 포함 5곳서 당선자 ‘0’…사실상 여권 패배 분석도
4·3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당초 예상됐던 ‘1대 1’로 이변 없이 마무리되면서 보수와 진보진영이 힘의 균형을 이뤘다.

고(故) 노회찬 의원의 별세로 치러진 경남 창원성산은 진보진영이, 이군현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실시된 통영·고성은 자유한국당이 그대로 찾아갔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의당과 후보 단일화를 통해 보선 한 곳에서 ‘신승’을 거두긴 했지만, 기초의원을 포함해 5곳의 선거구 중 한 곳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정의당 여영국 ‘504표차’ 진땀승…기초의원 한국당 2곳·평화당 1곳 ‘勝’

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개표가 완료된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선에서 민주, 정의당의 단일후보로 나선 여영국 정의당 후보는 45.75%의 득표로 45.21%를 얻은 강기윤 한국당 후보에게 대역전했다. 이어 손석형 민중당(3.79%), 이재환 바른미래당(3.57%) 후보가 뒤따랐다.

여 후보는 4만2663표, 강 후보는 4만2159표를 각각 기록해 두 후보의 표차는 504표에 불과했다.

개표 초반부터 강 후보에게 뒤진 여 후보는 개표율 99.98% 상황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선의 경우 정점식 한국당 후보가 59.47%를 득표해 양문석(35.99%) 민주당 후보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개표가 완료된 기초의원 선거구 3곳 중 전북 전주시 라선거구에선 최명철 민주평화당 후보가 43.6%를 얻어 당선이 확정됐다. 민주당 김영우(30.14%), 무소속 이완구(26.20%) 후보가 그 뒤를 이었다.

경북 문경시 나선거구에선 한국당 서정식 후보가 57.25%를 득표해 당선을 확정했고, 민주당 김경숙(11.93%) 후보가 2위를 기록했다.

문경시 라선거구에서도 한국당 이정걸 후보가 62.03%로 당선됐고, 무소속 장봉춘 후보가 37.96%로 2위에 그쳤다.

◆각종 막판 논란 속 한국당 ‘선방’…PK 민심 일부 회복 성과

선거 결과는 표면적으로는 ‘1대 1’, ‘무승부’를 기록했다고 하지만, 사실상 여권의 패배라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이번 선거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부산·경남(PK) 지역 민심을 알아볼 수 있는 풍향계로서 정치적 의미가 적지 않았다.

통영·고성의 경우 한국당의 승리가 예상되긴 했지만 정 후보가 민주당 양 후보와 사실상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격차를 벌려 사실상 완패했고, 오랫동안 정의당의 텃밭으로 여겨진 창원성산에서는 민주당과 정의당의 단일 후보가 초반부터 고전을 면치 못하다 막판 간신히 역전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이번 보선을 통해 내년 총선 최대 격전지로 점쳐지는 PK에 확실한 교두보를 마련하려고 했던 민주당의 입장에서 적지 않은 ‘내상’을 입었다는 평가다.

반면 한국당 입장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싸늘하게 식은 PK민심을 상당 정도 되돌린 성과를 거뒀다.

오히려 황교안 대표의 ‘축구장 유세 논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고(故) 노회찬 전 의원 모욕 발언’ 등 막바지 돌출 변수에도 선전했다는 평가다.

민심은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지속하는 환경에서 집권 세력이 보여준 민생해결 능력 미흡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투기 논란, 장관후보자들의 낙마 등 잇단 악재에 민심이 경고를 보낸 것이다.

◆‘첫 맞대결’ 이해찬·황교안 “민심 받들겠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일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민심을 받들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입장문에서 “민주당과 정의당 공동의 승리이자 창원성산의 미래를 선택한 시민 모두의 승리”라며 “선거의 민심을 받들어 민생안정과 경제 활성화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창원성산에선 민주당과 정의당의 단일 후보인 여영국 후보가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를 상대로 막판에 대역전극을 펼친 끝에 신승했다.

이 대표는 또 통영·고성에서의 패배를 거론, “양문석 후보는 민주당의 불모지에 가까운 지역에서 큰 성과를 남겼다”며 “아쉽게 당선되지는 못했으나 변화를 바라는 민심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양 후보와 함께 통영·고성의 지역경제 회생과 현안 해결을 위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개표 결과가 발표된 직후 영등포 당사 상황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남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선에서는 압도적으로 이겼고, 창원성산에서는 매우 어렵다는 상황에서 출발했지만 마지막까지 박빙의 승부를 겨뤘다”면서 “국민께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엄중한 심판을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무너져가는 민생을 살리고 경제를 회복하라고 하는 숙제를 주셨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께서 주신 지지를 바탕으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고, 반드시 경제를 다시 살리고 탈원전의 잘못된 정책 등을 막아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번 선거 결과 나타난 국민의 뜻을 잘 받들어서 그 뜻에 어긋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그 힘을 모아 반드시 다음 총선에서 압도적으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3일 오후 창원시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이정미 대표와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점식 '당선의 기쁨' (통영=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4·3 보궐선거 통영고성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 내외가 3일 오후 통영시 북신동 자신의 선거 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정 후보 왼쪽은 부인 최영화 씨.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