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포상관광 단체 1800명 '방한'

기수정 기자입력 : 2019-04-02 08:48

 

총 1800명 규모의 포상관광 단체가 4월 한국을 찾는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에 따르면, 공사가 유치한 홍콩 ‘프루덴셜(Prudential Hong Kong Limited)’ 임직원 1800명은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방한, 서울과 경기도 일대를 둘러보고 돌아갈 예정이다. 이번 방한은 2014년 이후 홍콩 단일 지역에서 방한한 포상관광 단체 중 최대 규모다.

푸르덴셜(Prudential) 그룹은 홍콩, 중국, 일본 등 아시아를 비롯해 유럽, 남미 등 전세계적인 네트워크를 보유한 영국계 보험금융회사로, 매년 직원 대상 대규모 포상관광을 실시해 오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포상관광 설명회와 업계 간담회를 통해 기업담당자를 직접 만나 대규모 단체 맞춤형 지원 제도를 꾸준히 홍보해 왔으며 작년 10월에는 푸르덴셜의 의사결정권자를 초청하여 서울 및 경기 주요 명소에 대한 사전답사를 지원했다. 

이들 임직원들은 4월 9일과 10일에 입국해 4월 12~13일까지 경복궁, 쁘띠프랑스, 아침고요수목원 등 서울과 경기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김남천 한국관광공사 미팅인센티브팀장은 “푸르덴셜 그룹은 재방문 빈도가 높은 주요 기업 중 하나로, 지난 10년간 푸르덴셜 세계 각 지사를 통해 53회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라며 "이번에 방한하는 홍콩 푸르덴셜 단체는 48억4천만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51명의 취업유발 효과를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2018년 한 해 동안 한국을 방문한 해외 기업회의 및 기업 포상관광 단체 관광객은 24만8244명으로 전년 20만2501명 대비 22.6%증가했다.

올해에도 베트남 페인트 제조회사 ‘4 Oranges’(1,292명, 3.1~3.10), 인도네시아 ‘알리안츠(Allianz)’ 그룹(1,878명, 3.24~4.25)등 대형 단체가 잇달아 입국하는 등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