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떨어지는 환절기, 잇몸질환 예방하는 칫솔법은?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4-01 16:38
칫솔 45도 기울여 치아와 잇몸 사이 치태 제거하는 ‘바스 칫솔법’ 효과적
4월, 본격적인 봄이 시작됐지만 여전히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낮과 밤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잇몸질환 역시 예방이 필요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치주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 수는 1343만5655명으로 감기 환자(1499만명) 다음으로 많았다.

잇몸질환은 올바른 칫솔질로 예방할 수 있다. 백영걸 용인동백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은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저하돼 잇몸질환이 더 심해질 수 있다”며 “올바른 칫솔법이 필요하다”고 1일 밝혔다.
 

[사진=아이클릭아트]

▲환절기, 잇몸질환 특히 신경써야

요즘 같이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감기에 걸리거나 감기를 앓고 난 후 잇몸통증을 호소하며 치과를 방문하는 환자들이 부쩍 늘어난다.

감기나 독감, 몸살 등으로 몸이 약해지면 몸 안의 면역기능이 저하되기 때문에 치통이나 염증을 더 잘 유발해 잇몸질환의 위험이 더 높아질 수 있다.

잇몸을 망가뜨리는 주범은 치태(플라크)다. 치태는 입안에 남은 음식물 찌꺼기가 입 속 세균과 만나 만들어진다. 이러한 치태는 입을 헹구는 것만으로 제거되지 않으며, 잇몸질환은 칫솔질이 잘못돼 입안 세균이 제대로 없어지지 않아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치태를 없애겠다고 이를 세게 닦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치아 표면이 마모되고 잇몸이 상하기 쉽다. 칫솔모가 잘 닿지 않는 치아와 잇몸 경계의 치태를 제거하는 데 신경 써야 한다.

▲구강상태에 맞는 칫솔사용, ‘바스 칫솔법’이 잇몸질환에 효과적

잇몸질환이 있다면 칫솔질 방법 중 하나인 바스법이 효과적이다. 바스법은 칫솔모의 끝을 치아와 잇몸이 닿는 부위에 45도 방향으로 밀착해 약 10초쯤 앞뒤 방향으로 진동을 준 뒤 옆으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잇몸치료환자라면 1~2개월 동안 바스법으로 칫솔질을 할 경우 잇몸이 정상으로 되돌아오고 탄력도 생기며 피도 잘 나지 않게 된다. 바스법이 잇몸질환에는 효과적이지만 치아에 치석이 더 많이 생기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잇몸염증이 가라앉았다면 중단해도 된다.

백영걸 대표원장은 “잇몸질환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간단한 스케일링으로도 예방효과를 볼 수 있다”며 “칫솔질을 거르지 말고 정기적으로 치아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