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자료 요구 절차 적법했다"

노경조 기자입력 : 2019-03-28 20:50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고발에 '정당한 조치' 강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사진=아주경제 DB]

경찰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병원에 환자 정보 제출을 요구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8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고발에 대해 "H성형외과에 대한 업무 검사는 명확한 법적 근거에 따랐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의혹이 있는 사안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강남보건소와 서울청 광수대,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들은 지난 21∼23일 이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불거진 서울 강남구 H병원을 현장 점검했다.

당시 H병원 원장은 자리를 비운 상태였고, 보건소 관계자는 원장에게 문자 메시지로 '관련 자료 제출 등 필요한 조사에 응할 수 있도록 병원 내에서 대기하겠다'고 통보한 뒤 병원에서 대기했다.

이를 두고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전날 원경환 서울경찰청장과 광수대를 직권 남용, 강요, 업무방해, 주거 침입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경찰은 "강남구 보건소가 (H병원 현장 점검 과정에서) 의료법에 근거한 조사명령서를 지참했고, 의료법은 이런 경우 의료기관 등이 정당한 사유 없이 조사를 거부하지 못하도록 규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료기관 등이 정당한 사유 없이 (조사에) 불응하면 영업 정지나 과태료 등 제재를 받게 된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또 "경찰과 보건소는 조사 진행을 위해 해당 병원의 원장을 기다렸으나 원장이 병원에 돌아와서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며 "원장의 허락을 구해 조사가 이뤄질 때까지 병원에서 대기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고발장을 낸 당일 오후에도 "의료법에 근거해 정당한 조치였다"고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