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조명균 통일부 장관 4000만원 재산증가…간부 8명중 5명이 늘어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3-28 08:28
천해성 차관, 보유 건물 평가액 상승으로 재산 소폭 늘어
조명균 통일부 장관[사진제공=㈜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통일부의 재산변동 내역 공개 대상 고위공직자 8명 중 조명균 장관을 포함한 5명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정기 공직자 재산변동 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올해 신고한 재산은 7억9000여만원으로 작년 7억5000여만원에서 4000여만원 늘었다.

조 장관은 본인 명의인 서울 성북구 정릉동의  84.98㎡ 아파트, 차녀 명의로 경기도 오산시 원동의 19.04㎡ 오피스텔 전세권 등 총 3억 5200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신고했다.

예금은 본인 명의로 1억 9224만원, 배우자와 차녀 명의로 각각 1억 5876만원, 6968만원 등을 신고해 총 4억 2069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천해성 차관도 보유 건물 평가액 상승 등으로 재산이 18억1000여만원에서 18억2000여만원으로 1000만원 가량 증가했다.

김남중 통일정책실장과 김의도 남북회담본부장도 재산이 소폭 늘어 각각 1억8000여만원과 8억1000여만원을 신고했으며, 백준기 통일교육원장의 재산은 9억9000여만원에서 13억4000여만원이 됐다.

반면 이덕행 기획조정실장은 9억9000여만원에서 7억8000여만원으로 줄었으며, 임병철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장과 고경빈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이사장도 각각 3억1000여만원과 30억7000여만원으로 작년보다 감소한 재산을 신고했다.

한편 황인성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은 11억여원에서 6억5000여만원 늘어난 17억5000여만원을 신고했다.

이번에 공개된 재산 내역은 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의 변동 사항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