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폼페이오, 신장위구르 문제 재차 비난... 中 '사면초가'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3-28 08:24
"집단 수용소 억류자들 즉각 석방하라" 유럽연합 외교관들, 中 신장 초청 거절
“중국 정부는 신장 위구르자치구 ‘집단 수용소’에 억류된 모든 사람들을 즉각 석방하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 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유럽연합(EU) 외교관들이 중국 외교부의 신장위구르 자치구 방문 초청을 거절한데 이어 미국도 중국에 압박을 가하면서 인권침해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중국을 향한 비난이 거세질 전망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는 중국 당국자에게 제재를 가하는 방안은 검토 중”이라며 “수용소와 교육 등은 혐오스럽고 중단돼야 한다는 것을 중국이 납득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미국은 위구르 문제를 둘러싸고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앞서 13일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를 발표해 중국의 소수민족 박해와 시민 탄압 등 인권문제를 비판하면서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재교육 수용소를 ‘인권 침해의 온상’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중국 정부가 2017년부터 극단주의 테러리스트의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교화한다는 명목 아래 100만명이 넘는 위구르인을 수용, 인권 탄압은 물론 종교의 자유도 말살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당시 폼페이오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인권침해에 관한 한 '독보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 의회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에게 인권 유린 인정과 수용소 폐쇄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이에 중국은 즉시 미국을 비난했다. 루캉(陸慷)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냉전 사고를 버리고 내정 간섭을 멈추라”며 반발했다. 14일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미국의 인종차별, 아동 안전 우려, 성차별이 심각하다며 ‘2018 미국의 인권 기록과 인권침해 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신장위구르 자치구 한 도시를 순찰중인 중국 공안 [사진=연합뉴스]

또 중국 국무원은 지난 18일엔 ‘신장 반테러, 극단주의 퇴치전쟁 및 인권보장’ 백서를 발간해 반격도 가했다. 백서는 “중국 정부는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테러리즘과 극단주의를 상대로 전쟁을 벌이고 있고, 이는 유엔의 테러리즘 퇴치, 인권 보호의 취지와 원칙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자, 중국은 베이징 주재 유럽연합(EU) 회원국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한 신장위구르 자치구 방문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신장위구르 자치구를 둘러보는 일정을 제안한 것. 국제사회의 압박에 맞서 직접 현장을 보여주며 공세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도다. 

그러나 EU 대표단은 초청은 환영하지만, 이 같은 방문이 의미를 갖기 위해서는 세심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제안을 거절했다. EU 대표단은 논란을 빚고 있는 재교육 수용소에 제한 없이 접근할 수 있을 때만 중국 정부의 신장위구르 자치구 방문 초청에 응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되고 있는 신장 위구르 지역은 중국 전체 면적의 6분의 1에 달하는 규모다. 중국 정부의 신장 위구르 민족에 대한 탄압은 지난해 8월 유엔인권위에 제출된 전문가패널의 보고서를 통해 국제적으로 알려졌다.

당시 보고서에서는 "중국 정부가 신장 자치구에 광대한 수용시설을 건설해, 약 100만명에 이르는 이슬람 위구르 인들을 강제 구금했다"며 "많게는 천 개가 넘는 강제 수용소가 신장 자치구에서 운용 중이며, 중국 정부가 법적인 근거 없이 위구르 인들을 수용소에 강제 구금하고 있고, 수용소에서는 부실한 식사 제공, 강제 노역에 심지어 고문까지 자행되고 있다"고 적시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