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학의 CD 입수해 박영선과 공유…황교안에 전달 여부는 몰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3-27 21:01
페이스북 글 통해 검찰 재수사 촉구 등 당시 상황 설명 “교육·도덕적으로 도저히 공개 불가…현재는 자료 없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7일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가 2013년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별장 성접대 CD’를 보여줬다는 주장에 대해 “박영선 의원이 그 자료를 (당시) 황 장관에게 이야기했는지 여부는 알지 못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3년 3월 당시 김학의 차관 임명 때 저는 경찰 고위관계자에게 CD동영상, 사진, 녹음파일을 받아서 이를 박(영선) 의원과 공유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이 자료를 당시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2014년 7월 10일 상임위에서 지적했던 것처럼 도덕적으로도 교육적으로도 그 영상을 도저히 공개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며 “현재 관련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2013년 3월 22일 김학의 차관 사퇴 직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민정수석실에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소문을 확인도 안 하고 김학의를 임명해 공직사회에 먹칠을 하게 만든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면서 “또 4월 1일 모 방송에서도 동영상을 제가 봤다고 그 존재를 언급했다”고 했다.

이어 “2014년 7월 10일에도 해당 동영상의 존재를 언급하며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했고 같은 해 10월 광주 국정감사에서도 검찰이 자신의 성범죄에 대해 너무 관대하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김학의 사건을 지적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영선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학의 전 차관이 임명되기 며칠 전 황교안 법무부 장관께서 국회를 오셨다”면서 “제가 법사위원장실에서 따로 뵙자고 해서 제보받은 동영상 CD를 꺼내고 몹시 심각하므로 이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문제가 굉장히 커질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서 “당시 CD를 조금 봤는데 여성이 보기에는 너무 부적절해서 처음에 조금 보다가 말았다”면서 “CD를 가장 많이 보신 분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라고 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낙연 총리에게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