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롬비아] 손흥민, 드디어 터졌다…벤투호 체제 ‘첫 골’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3-26 20:29

드디어 터졌다. 손흥민(토트넘)이 ‘벤투호 체제’에서 첫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3월 A매치 두 번째 평가전에서 전반 15분 선제골을 폭발시켰다.
 

[선제골을 넣은 뒤 미소짓는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제공]


손흥민은 황의조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을 침투한 뒤 각이 없는 상황에서도 오른발 슈팅으로 콜롬비아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골키퍼가 두 손을 뻗어 막으려고 했으나 워낙 강력한 슈팅이었다.

손흥민은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이후 A매치에서 9경기 만에 골을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에는 A매치 첫 골이다.

지난 2017년 11월 열린 콜롬비아전에서 2골을 터뜨려 한국의 2-1 승리를 이끌었던 손흥민은 또 한 번 콜롬비아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한국은 손흥민의 선제골에 힘입어 콜롬비아를 상대로 전반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1-0으로 앞서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