춈미, 허위글 쓴 누리꾼 사과에 "소설 공개적으로 쓰더니 사과는 비공개"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3-26 18:00
SNS 스타 춈미가 자신에 대한 허위글을 쓴 누리꾼이 사과하자 다시금 지적하는 글을 게재했다.

누리꾼이 사과라는 명목으로 글을 올리자 춈미는 "본인 마음대로 소설 쓸 때는 누구든 볼 수 있는 카페에 공개적으로 써놓고, 정작 사과는 제 블로그 계정에 비공개 안부글로 쓰는 거 보면 본인도 불특정 다수에게 욕먹는 게 두렵고 예민한 사람이라는 거 알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춈미는 "인터넷에 있는 아무 말이나 가져다가 다녀보지도 않은 제 회사 사람인 척 댓글 쓸 때까지는 참 쉽고 재밌고, 이렇게 큰 파장이 될 줄 몰랐을 것. 놀라서 본인 SNS, 블로그 다 삭제했더라"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앞서 춈미는 "어떤 카페에 올라온 글에 같은 회사에서 저와 일했다면서 글쓴 여자한테 화가 나서 글을 올려본다"면서 "그 여자 말로는 근로시간에 제가 나가서 한 시간 뺑이치고, 요청한 일도 제때 안 해주고, 회사에서도 사람들이 알아볼까 봐 엄청 생색내고 신경 쓰고, 새 상품이 나올 때마다 팀원들한테 돌리고, 꿀 빠는 팀 들어가서 맨날 칼퇴 하면서 주말 출근해서 일 다 하는 척한다고 적었다"고 허위글 내용에 대해 알렸다. 

이를 두고 춈미는 "회사생활을 몇 년 하면서 가장 마음 담아 열심히 다녔고 애정 하던 회사였기에 저런 터무니없는 허언증에 기가 막히고 화가 나서 정말 저랑 일한 분 맞냐고 반박 후 좀 찾아보니, 이름도 저랑 일한 적 한 번 없는, 아니 제가 다닌 회사에 근무한 적 없는 사람"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글이 논란이 되자 해당 글을 올린 누리꾼은 "생각 없이 적은 글로 이처럼 큰 파장이 생길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짧은 생각으로 그와 같이 행동한 점 정말 죄송하다. 인터넷에서 본 글들을 바탕으로 그와 같은 글을 쓰고 춈미님께 상처가 되는 말을 한 점 정말 죄송하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한편, 팔로워 30만명을 보유한 SNS 스타 춈미는 현재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사진=춈미 인스타그램]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