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취임 "리딩 컴퍼니 만들겠다"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3-26 13:44
성대규 전 보험개발원장이 신한생명 신임 사장으로 선임됐다.

신한생명은 26일 주주총회를 열고 이 같이 의결했다.

성대규 신임 사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신한생명을 '리딩 컴퍼니'의 의식과 용기로 가득 찬 회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렌지라이프와 대화·협력으로 시너지가 가장 큰 보험사를 만들자"며 "이런 토대 위에 '원(One) 신한' 추진을 가속, 그룹 성장에 중추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월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일정 기간 별도로 운영되고 나서 합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성 사장은 신한생명 임직원들에게 '인슈어테크(보험과 첨단기술의 접목) 리더'가 되자고도 주문했다.

그는 "현재의 보험업은 인지(人紙·인력과 서류 중심) 산업이지만, 앞으로는 사람과 기술의 인술(人術) 산업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보험의 진정한 가치는 위험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 것에 있기에 보험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자"고 당부했다.

성 사장은 행정고시 33회로 재정경제부와 금융위원회에서 근무한 뒤 보험개발원장을 지냈다. 2003년 보험업법 전면개정을 주도한 그는 국내 최고의 보험 전문가로 꼽힌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