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누가 원장 뒤이은 김주희 "봉사상 받고 늘 마음 다잡으셔…늘 지병 달고 사셔"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3-26 09:42
故 박누가 원장의 조카 김주희가 그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KBS '아침마당-화요초대석'에서 필리핀의 한국인 슈바이처로 불리던 故 박누가 원장의 뒤를 잇고 있는 조카 김주희씨가 출연해 박 원장에 대해 언급했다.

김주희는 "박누가 원장은 30년 전에 우연치 않게 의료 봉사를 필리핀으로 떠나셨다. 열악한 환경 탓에 여운이 많이 남았다고 했다. 그 이후 결심하셨다. 현지에서 자격증과 영주권을 취득하고서 30년을 계셨다. 약 딱 한 알을 먹고서 쾌유가 되는 친구들의 모습이 가슴 아프셨나 보다"라며 필리핀 봉사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김주희는 "박누가 원장이 받은 봉사상이 힘이 됐다. 저 상을 보고서 늘 마음을 다잡으셨다. 늘 지병을 달고 사셨다"고 덧붙였다. 

故 박누가 원장은 필리핀 오지에서 버스를 운전하며 환자들을 보살피는 모습이 KBS '인간극장'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당시 박 원장은 위암을 비롯해 간경화, 당뇨 등을 앓으면서도 아픈 필리핀 사람들을 보살펴 화제를 모았었다. 이후 박 원장은 지난해 8월 26일 세상을 떠났다. 

그의 생전 모습은 영화 '아픈 만큼 사랑한다'를 통해 제작됐다. 
 

[사진=KBS방송화면캡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