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조혜련 "다리 부러져 철심 5개, 인생 돌아보게 됐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3-26 09:03
26일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출연
개그우먼 조혜련이 KBS1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조혜련은 26일 방송된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혜련은 ‘여성스러워졌다’는 말에 “여자다”라고 답하며 “요즘 연극을 시작하고 변신해 볼까 해서 남성 호르몬을 빼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조혜련은 방송에서 어색한 걸음 보였다. 이에 대해 조혜련은 무대에서 다리를 다쳐 철심 5개를 넣는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혜련은 “1월 19일 마지막 공연이었는데 제가 너무 방심했나 보다. 만석이고 사람 많으니 흥분해서 드레스를 제 발로 밟아서 다리가 부러졌다”며 “무대에서 넘어져서 아예 일어나지 못했다. 4일 뒤 수술을 받았는데, 철심을 5개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리가 부러진 뒤 병원에 3주 정도 있었는데, 그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그래서 가만히 생각만 했다”며 “제가 그동안 바쁘게 살았다는 걸 알았다. 그게 너무 버겁다는 생각이 들면서 인생을 돌아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