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김다운 얼굴·신상 공개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3-25 16:36
경찰, 25일 신상공개심의위 열고 공개 결정
이른바 ‘청담동 주식부자’로 불리는 이희진씨(33·수감 중) 부모 살해 주범격인 피의자 김다운(34) 얼굴과 신상기 공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5일 오후 3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김다운 실명과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경찰청 공보운영지침 수사공보규칙을 준수, 김다운 이름을 공개하는 것은 물론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없앤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특강법)은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의 피의자가 해당 죄를 저질렀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으면 얼굴을 공개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5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희진씨(33·수감 중) 부모 살해 사건의 주범격 피의자 김다운(34)의 실명과 얼굴 등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20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는 김다운. [연합뉴스]


김다운은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인 A씨(33) 등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시에 있는 이희진씨 부모 아파트에서 이씨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현금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는다.

김다운은 범행 이후 이씨 아버지 시신은 냉장고, 어머니 시신은 장롱에 유기했다. 다음 날인 26일 오전 이삿짐센터를 불러 아버지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에 있는 창고로 옮기기도 했다.

공범들은 범행 당일 중국 칭다오로 달아났고, 김다운은 시신 발견 이틀날인 17일 검거됐다. 김다운은 경찰 조사에서 공범들이 이희진씨 부모를 살해했다며 범행 일부를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김다운이 살해 계획 전반을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 것으로 보고 오는 26일 강도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