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1회용품 없는 직장 만들기’ 발표

송종호 기자입력 : 2019-03-25 15:39
2023년까지 ‘1회용품 사용제로’ 도전
 

25일 국민연금공단 1회용품 줄이기를 발표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연금공단 제공]

국민연금공단이 생활 속 1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선다.

국민연금공단은 전라북도 전주 본사에서 임원, 본부 부서장 및 전국 지역본부장이 참가한 가운데 1회용품 사용 줄이기 계획을 발표하고, 오는 2023년까지 ‘1회용품 사용 제로에 도전한다고 25일 밝혔다.

공단 측은 친환경 직장문화를 조성하고, 정부의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정책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기 위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공단은 ‘녹색 지구를 위한 플라스틱 없는 세상 만들기’ 실천 프로젝트를 전개한다.

우선 △머그잔·텀블러 사용 활성화 △각종 회의에서 1회용품 대신 다회용품 사용 △재활용품· 친환경 사무용품을 우선 구매하기로 했다.

또 매월 1일을 ‘1회용품 없는 날’로 지정해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직원들의 미사용 텀블러를 기증받아 지역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한다.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임직원 모두가 1회용품 줄이기를 생활화해 회사뿐 아니라 가정에서도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며 “공단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운동’을 통해 정부의 친환경 정책 수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