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갤러리] 컬링 새역사 쓴 리틀 팀킴, 일본 꺾고 세계선수권 첫 메달 쾌거

김세구 기자입력 : 2019-03-25 13:19
세계선수권 동메달은 한국 최초 컬링 메달

[AP=연합뉴스 ]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이 24일(한국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일본을 7-5로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이 24일(현지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 대회에서 일본과 동메달 결정전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이전까지 한국 여자컬링의 세계선수권 최고 성적은 경기도청이 달성한 2012년과 2014년의4위였다.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의 김혜린(왼쪽부터), 김수진, 김민지, 양태이 이 24일(현지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관중들을 햐애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세계컬링연맹 제공]

4-5로 1점 밀리는 상태로 맞이한 마지막 10엔드. 후공을 잡은 한국은 집중력을 발휘해  3점을 대거 획득하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동메달이 확정된 후 서로 부둥켜 안고 기뻐하는 리틀 팀킴     [로이터=연합뉴스]

[AP=연합뉴스]

선수들은 서로를 부둥켜안고 동메달 획득의 기쁨을 나눴다.
 

동메달 목에 건 김민지 팀. 오른쪽부터 김민지, 김혜린, 양태이, 김수진, 이승준 코치   [EPA=연합뉴스]

컬링은 보통 스킵의 성을 따서 팀 이름을 정한다. 춘천시청도 스킵 김민지의 성을 따라 '팀 킴'이라 할 수 있지만,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경북체육회와 구분해 '리틀 팀킴'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