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기관총신 노출 대통령 경호 '아연실색'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3-24 15:44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22일 대구 칠성시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원이 기관총을 드러낸 것에 관해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지난 22일 4번째 서해수호의 날, 문재인 대통령은 기관단총을 꺼내들고 방아쇠에 손가락을 건 경호원을 대동해 대구 칠성시장을 찾았다"며 "이번 정부의 경호 구호가 “열린 경호”였는데, 이것이 그들이 말하는 열린 경호, 낮은 경호, 친절한 경호인가"라며 의문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기관총은 전용 가방 속에 감춰둔 채 경호를 진행해 왔다"며 "민생시찰 현장, 그것도 서해수호의 날 추모식 행사에 빠지면서까지 기획 방문한 대구일정에서 기관단총 무장 경호원을 대동했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이며 경악할 일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 대변인은 대통령 근접경호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둬 대중의 가시적 탐색이 불가능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경호 관례라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공포를 수단으로 민주주의 정신을 마비시키고 말살시키려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시도를 국민들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24일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할 당시 기관단총을 든 경호원으로 보이는 사진'이라며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