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오만한 북한, 안일한 문재인 정부 모두 유감"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3-22 18:41
바른미래당은 22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인원 철수와 관련 “오만한 북한, 안일한 문재인 정부 모두 유감”이라고 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북한은 끝내 ‘대화’가 아닌 ‘대결’을 ‘미래’가 아닌 ‘과거’를 선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유일한 남북 간 소통창구”라며 “남북대화의 키와 같은 곳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는 명백한 판문점 선언 위반이자, 남북대화 거부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며 “동창리 미사일 실험 움직임도, 잇단 한국과 미국에 대한 비난도 기우가 아니었음이 입증된 셈”이라고 했다.

그는 “남북관계를 파탄으로 몰고가는 ‘핵 놀음’을 또 다시 펼쳐선 안 된다”며 “북한은 어리석은 결정을 조속히 철회하고, 남북대화에 다시 임하기 바란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도 비판했다. 그는 “남북관계의 적신호를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것인가”라며 “그런데도 정부는 ‘북측과 대화 채널이 정상 가동 중’이라며 애써 문제를 외면해왔다”고 지적했다.

또 “문재인 정부는 제발, 망상 수준의 ‘희망적 사고’는 버리라”며 “냉엄한 현실을 직시하고, 북한이 다시 대화 테이블로 돌아올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