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협·여벤협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 여성중소벤처기업 정책 적임자"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3-24 06:00
"답보상태에 놓인 여성중소벤처기업 정책 추진력 있게 실행 기대"
한국여성경제인협회와 한국여성벤처협회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여성중소벤처기업 정책 답보상태를 해결할 적임자"라는 환영의 뜻을 담은 입장문을 24일 발표했다.

박영선 후보자에 대해 "개혁성향과 정책전문성을 두루 갖추고 있으며, 그간 중소기업·소상공인에 친화적인 법안 및 정책 수립에 앞장서 왔다"고 평하며 "이러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산재된 중소기업 정책을 합리적으로 조율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특히 여성 장관이 임명될 경우 여성고용 촉진과 여성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실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왼쪽),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오른쪽). [사진=한국여성경제인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 제공]

두 협회는 "여성창업 증가율과 여성기업의 여성고용비율이 남성기업의 2배에 이르는 점을 감안하면 사회적 현안인 여성일자리 마련과 경력단절여성의 재취업, 여성스타트업 활성화를 통한 여성경제활동의 촉진이 절실한 때"라며 "현재 답보상태에 놓인 여성중소벤처기업 정책을 보다 추진력 있게 실행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2018여성기업관련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기준 여성기업의 여성고용비율은 70.2%인 반면, 남성기업은 30.1%에 불과하다.

이어 "여성중소벤처기업계는 신임 장관 후보자가 취임하면 대한민국 여성의 경제적 자립과 활동 촉진을 위해 적극 협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