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아섭 선수도 가입…부산은행, 2019년 '가을야구 정기예금' 출시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3-22 10:52
22일부터 4000억원 한도로 특별판매 롯데 성적·관중수 따라 최대 2.43% 지급
BNK부산은행은 2019년 프로야구 개막을 앞두고 4000억원 한도로 'BNK부산은행 가을야구 정기예금'을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정기예금은 부산 연고 구단인 롯데자이언츠의 선전을 기원하며 출시한 부산은행의 대표적인 스포츠 연계 마케팅 상품이다. 2007년 첫 출시 이후 올해까지 13년째 판매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상품 출시 한 달 만에 한도 4000억원이 조기 소진돼 3000억원을 추가로 배정했다.

BNK부산은행 가을야구 정기예금은 1년제 정기예금 상품으로 300만원 이상이면 누구나 가입 가능하다. 판매기간은 7월31일까지다.

기본이율은 1000만원 미만 1.98%, 1000만원 이상 2.13%로 롯데자이언츠의 시즌 성적과 관중 수에 따른 우대금리(최대 0.30%)를 모두 적용받을 경우 최고 2.43%의 이율을 지급한다.

부산은행 김용규 마케팅추진부장은 "부산 연고의 롯데자이언츠가 이번 시즌 좋은 성적을 거둬 롯데자이언츠와 부산은행을 사랑하는 많은 고객들에게 우대이율의 혜택이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BNK부산은행 가을야구 정기예금'의 모델인 롯데자이언츠의 손아섭 선수가 22일 부산은행 사직운동장지점을 방문해 1호 고객으로 가입하는 행사를 가졌다. [사진=BNK부산은행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