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달러 강세에 하락 마감...WTI 0.4%↓

이영노 기자입력 : 2019-03-22 04:49

[사진=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장 대비 0.25달러(0.4%) 빠진 배럴당 59.98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런던 ICE선물거래소 5월물 브렌트유도 전장 대비 0.64달러(0.9%) 내려간 배럴당 67.86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유가 하락 요인은 강(强)달러였다. 국제 원유 시장은 달러화로 거래되는데, 달러 가치가 오를수록 유가는 역으로 하락하기 때문이다. 필 스트리블 RJO퓨처스그룹 선임연구원은 "달러 인덱스가 상승하며 유가를 압박하고 있다"고 평했다.

전날 유가가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던 것도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올해 들어 유가는 약간의 등락을 보였으나, 전반적으로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는 상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