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화재' 양계장서 원인불명 불…피해규모는?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3-21 16:11
비닐하우스 2개 동·닭 4만 마리 불에 타
춘천의 한 양계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3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21일 춘천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56분경 강원 춘천시 남산면 광판리의 한 양계장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소방펌프차 7대, 물탱크 3대, 굴착기 등 장비 18대와 81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에 나섰다. 불은 화재 발생 3시간여 만인 오전 9시 58분경에 완전히 꺼졌다.

소방당국은 진화 초기 불길이 거세지자 대응 1단계를 발령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화재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비닐하우스 5개 동 가운데 2대 동이 타고, 닭 4만 마리에 불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21일 오전 6시 56분께 강원 춘천시 남산면 광판리 한 양계장에서 불이 나 살아남은 닭들이 구조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