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현 위원장 머쓱해진 손...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와 입장차만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3-19 17:03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 면담, 본위원회 불참 의사 재확인 문 위원장 "의제별위원회 논의 참여, 개선방안 모색"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왼쪽)이 18일 서울 종로구 집무실에서 경사노위에 불참 중인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 3명과 면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이 ​본위원회에 불참하고 있는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들을 만났지만 입장차만 확인했다.

계층별 위원회 3명 대표는 탄력근로제 논의에서 배제됐다는 이유로 경사노위 본위원회 참석을 거부하고 있다.

문 위원장은 19일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대표들의 참여를 다시 한 번 당부했다"며 "사회적 대화가 계층별 대표들의 참여 속에 정상화되고 활성화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문 위원장은 경사노위 본위원회의 계층별 위원인 이남신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소장, 나지현 한국여성노조 위원장, 김병철 청년유니온 위원장과 면담을 했다.

이들은 탄력근로제에 대한 의제별위원회 차원의 합의 자체는 존중하지만, 미조직 근로자들에 대한 보호 장치 미흡 등의 영향이 예상돼 반대 의사를 명확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위원장은 "계층별 위원들이 의제별위원회 논의에 참관하고 참여하는 문제는 개선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안전망위원회 합의문 의결, 양극화 해소 및 고용플러스위원회 구성의 필요성 등에 대해서는 계층 위원들도 사회적 대화가 빨리 정상화되기를 희망한다"며 "이들 문제는 탄력근로제를 논의할 것인지 말 것인지를 포함해 본위원회가 열려야 판단할 수 있는 문제이므로 조속한 본위원회 참석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