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김연철, 복수 후보자 중 가장 낫다고 판단"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3-19 16:26
"인사청문회에서 검증해 주길 바라"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제청한 경위에 대해 "복수의 후보자를 놓고 장단점을 논의했고 여러 사람이 다 만족스럽진 않았지만, 그가 그 중에선 가장 낫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고 "(과거 발언 등) 김 후보자의 문제도 스크리닝(검증)이 됐다.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충분히 검증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언론이 김 후보자는 북한 편을 들면서 안보를 소홀히 할 것이라며 부적격자라고 지적한다'는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의 언급에 "정부의 정책은 통일부 장관 한 사람의 의견으로 좌지우지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 고(故) 장자연 씨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청와대에 63만명이 넘는 청원이 접수됐고, 그에 대해 청와대는 답을 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며 "그래서 문 대통령은 그에 관해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