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선거법 합의안 추인 불발…내일 다시 논의키로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3-18 14:33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3차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은 18일 의원총회를 열고 전날 여야 4당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가 합의한 ‘준연동형 선거제 개혁안’ 추인을 시도했다. 그러나 의결정족수 미달로 19일 다시 의총을 열어 재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의총에는 소속의원 14명 중 정동영 대표, 장병완 원내대표, 유성엽‧최경환 최고위원, 천정배‧박지원‧김광수‧이용주‧정인화 의원 등 9명이 참석해 의결정족수를 넘겼지만, 중간에 의원들이 자리를 뜨면서 5명만 남았다.

장 원내대표는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제 개혁안이 연동형 비례제 정신을 최대한 반영했다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며 “다만, 지역구가 225석으로 줄어 농촌지역구가 많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문제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구 축소는 어느 지역을 막론하고 나올 수밖에 없다. 그게 선거제 개혁을 해야 한다는 대의보다 더 큰 것은 아니다”라며 “내일 의총에서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거에 대해선 충분히 통일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당내 의견도 만만치 않다. 자칫 지역구 축소가 호남 지역구 의석이 줄어드는 결과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유성엽 최고의원은 최고위에서 “정치개혁과 정치발전을 위해선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돼야 하지만, 지방 의석이 너무 많이 줄어드는 것은 또 다른 문제”라며 “의원정수를 늘려 제대로 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제시한 의원정수 300명의 부분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끌려가는 합의는 안 하느니만 못하다”고 비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