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세권 청년주택’ 서울 모든 역으로 확대…"1역 1청년주택"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3-17 11:44
조례 개정안 3.8일 본회의 통과, 3.28일 공포·시행 예정 기존 역세권 기준을 삭제해 서울 전 역으로 확대… 267개역→307개역 공급물량 1만9천 가구 이상 증가 기대


서울시가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이 가능한 역을 서울 전 역으로 확대해 ‘하나의 역세권에 하나 이상의 청년주택(일역일청)’이 들어설 수 있도록 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울특별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가 이달 28일 공포·시행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역세권에 주거면적의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현재 사업인가가 완료된 역세권 청년주택은 30곳[총 1만2890실(공공임대 2590실, 민간임대 1만300실)], 사업인가가 진행 중인 곳은 30곳[총 9512실(공공임대 2101실, 민간임대 7411실)], 사업인가 준비 중인 곳은 21곳[총 9558실(공공임대 1735실, 민간임대 7823실)]이다. 총 3만1960실 규모다.

이번 조례를 통해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대상 역이 서울시 내 모든 역으로 확대된다. 당초에는 사업대상 역이 교차 역, 버스전용차로가 있는 역, 폭 25m 도로에 위치한 역으로 제한돼, 서울시 내 전체 307개 역 중 267개 역만이 사업대상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기준을 삭제해 서울시 내 모든 역에서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렇게 되면 사업대상지 면적이 지금보다 약 1.6㎢(14.4㎢ → 16.0㎢) 넓어지고, 늘어난 면적의 10%에 역세권 청년주택을 건립한다고 가정하면 약 1만9000가구 이상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이 조례는 2016년 7월 13일 공포․시행 이후 3년 이내에 사업승인 인허가를 받은 사업에 대해서만 효력을 가진다고 했으나, 조례 시행기간을 2022년 12월 31일까지 연장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한 사업대상지 확대로 민간사업자의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 참여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른 청년주택 공급물량 확대로 청년세대의 주거안정에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개정조례에 따른 추가 역]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