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맨’ 원세훈 “이명박, 자금 지원 요구한 적 없어”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3-16 00:10
15일 이명박 전 대통령 항소심서 증언 국정원장 시절 2억원·10만달러 제공은 인정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재판에 출석해 국정원 자금 지원을 요청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대표적인 ‘MB(이명박)맨’인 그는 이 전 대통령 측 증인으로 나와 이 전 대통령의 국정원 자금 2억원 수수와 관련해 “기조실장이 저한테 보고하지 않았나 싶은데 청와대 기념품 얘기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특별활동비가 없어 기념품 시계 제작비가 부족하다는 보고를 받고 예산을 지원했다는 것이다. 

2억원 전달이 대통령 지시였냐는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인 질문에는 “그런 걸 대통령이 얘기하겠느냐”며 연관성을 부인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10년 7∼8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에게서 청와대 특활비가 부족하다는 보고를 받고 원 전 원장에게 2억원을 받은 혐의(국고손실 및 뇌물수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이를 국고손실죄로 인정했다.

원 전 원장은 이 전 대통령에게서 직접적이든 전화로든 자금 지원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하며 “김 전 기획관과 국정원 실무진 사이에 얘기가 이뤄진 것 같다”고 증언했다.

국정원 측에서 이 전 대통령에게 제공한 10만 달러(약 1억1400만원)도 대북 접촉 활동 명목으로 준 것이지 뇌물은 아니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 전 대통령은 해외 순방을 앞둔 2011년 9∼10월 원 전 원장에게서 원장직에 대한 보답, 국정원 현안과 관련한 편의 제공 명목 등으로 10만 달러를 받은 혐의(뇌물수수)도 받고 있다.

이에 검찰은 원 전 원장을 향해 “검찰 조사 때는 ‘남북 접촉이든 해외 순방이든 대통령이 필요 업무에 사용하라고 전달한 것이지 실제 어떻게 사용했는지 전혀 모른다’고 진술하지 않았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원 전 원장은 “빨리 조사를 끝내고 싶은 마음에서 그렇게 진술한 것 같다”고 답했다.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도 증인으로 나왔다. 그는 원 전 원장 전임인 김성호 전 원장 시절 이 전 대통령을 독대해 국정원 자금을 용도 외로 쓰는 것에 문제 있다고 지적한 인물이다.

김 전 실장은 “당시 사방에서 국정원 돈을 보태달라고 해서 그런 건 곤란하지 않으냐고 걱정을 말씀드렸다”면서 “이 전 대통령이 별말씀을 안 하셔서 이런 의견에 공감하신 거로 이해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