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원전 5호기 가동 정지…원자로는 안정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3-15 14:32
한수원 "방사능 누출 없어…원인 조사하고 조만간 재가동"

한빛원전 전경 [사진 = 연합뉴스]


전남 영광의 한빛원전 5호기(가압경수로형·100만㎾급)가 터빈이 불시에 정지하면서 멈춰섰다.

15일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5분께 한빛 5호기 주 변압기에서 이상 신호가 발생해 터빈 발전기가 자동 정지했다.

터빈 발전기가 멈추면서 원전 가동도 자동으로 멈췄다. 원자로 출력은 33%까지 떨어진 상태에서 안정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 한빛원자력본부는 불시 가동 정지에 따른 방사능 유출은 없었다고 밝혔다.

원전 측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원인을 조사하고 점검한 뒤 조만간 재가동할 예정이다.

한빛 5호기는 지난해 9월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간 뒤 점검을 마치고 같은 해 11월 재가동했다.

현재 한빛원전 6기 가운데 4기(1·3·4·5호기)가 정비 등으로 가동이 중단된 상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