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환헤지 만기차로 요구자본 추가 적립

윤동 기자입력 : 2019-03-14 13:57
외화 신종자본증권도 외국환포지션 한도서 부채로 산정 검토

[사진=금융위원회]

보험사의 외화자산 투자와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대한 환위험 헤지 관리 방안이 논의됐다.

14일 손병두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주재로 열린 '제1차 거시건전성 분석협의회'에서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보험사는 투자수익률 개선 및 글로벌 재무건전성 제도 변경에 대비하기 위해 장기 외화채권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보험사가 보유한 외화채권 규모는 2015년 말 78조원에서 지난해 9월 말 기준 154조원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그러나 환헤지를 위한 스왑 수요는 단기 파생상품에 집중돼 거지건전성 면에서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서 금융위는 올해 4분기부터 외화채권과 환헤지의 만기차가 지나치게 큰 경우 요구자본을 추가적립토록 할 계획이다.

또 보험사가 외화 신종자본증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외국환포지션 한도'를 계산할 때 부채로 넣는 방안도 검토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