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비콘, 없는 게 없다…백화점 최초 롯데 인천터미널점 오픈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3-07 10:21
1058㎡ 규모 대형 메가샵, 스포츠 브랜드 매장 아닌 여성패션 층 MD구성 나이키 러닝, 트레이닝, 우먼스, 조던, 키즈 등 全카테고리·한정판 상품 발매

뉴욕5번가 나이키 비콘 매장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나이키 비콘(Beacon)’이 국내 백화점 중 최초로 롯데 인천터미널점에 상륙했다.

롯데백화점이 오는 15일 인천터미널에서 국내 백화점 3사 중 처음으로 나이키의 전 카테고리를 구성한 대형 메가샵인 나이키 비콘 매장을 백화점 내에 오픈한고 7일 밝혔다.

나이키의 매장 컨셉은 330㎡(100평) 이하의 ‘일반 매장’과 826m2(250평) 이하의 ‘스포트 매장’ 그리고 992㎡(300평) 이상의 ‘스포트 플러스’ 매장으로 구분되며, ‘스포트 플러스’ 매장은 ‘비콘’이라 칭한다.

현재 국내 백화점 3사 유통사 중, 백화점 내 나이키 비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곳은 없다. 일부 쇼핑몰과 직영점 중심으로 총 4개의 나이키 비콘 매장이 운영 중이다. 이번에 오픈하는 인천터미널점의 나이키 비콘 매장은 국내 5번째이자, 백화점 3사 중에서는 최초 매장이다.

롯데백화점의 나이키 비콘 매장은 총 1058㎡(320평) 규모로, 나이키가 보유한 러닝, 농구, 조던, 우먼, 키즈, 축구 등 전 카테고리를 구성한 대형 메가샵이다. 특히, 타 스포츠 브랜드가 위치한 4층이 아닌 여성패션 브랜드가 위치해 있는 2층에 들어서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일반 나이키 매장의 경우 여성 구매고객 구성비는 약 30%이나, 나이키 비콘 매장의 경우 평균 40%로 여성 고객의 유입이 높은 점을 고려해 여성패션 브랜드가 위치한 층에 MD를 구성했다.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의 경우, 여성 속옷 상의에 자수서비스를 제공해 여성 고객만을 위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전문 기구를 사용해 발 사이즈를 측정, 상품까지 제안해주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진행하는 새로운 체험형 콘텐츠와 DT(Digital Transformation) 요소를 강화했다.

이를 통해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의 차별화된 매장으로써 새로운 집객 콘텐츠로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그동안 롯데백화점은 나이키코리아와 2018년부터 새로운 전략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지난 해 12월에는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에 아시아 최대 규모인 2,000m2(605평)의 나이키 팩토리스토어를 오픈했으며, 오픈 당일 약 4억 가량의 매출을 기록해 전체 기흥 아울렛 매출의 약 17%를 차지할 만큼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올해 1월에는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이천점에 기존 나이키 매장을 ‘클리어런스 매장’으로 전환하는 새로운 시도를 했다. ‘나이키 클리어런스 스토어(Nike Clearance Store)’는 국내 유일의 매장으로 1~2년차 재고를 판매하는 일반 아울렛 매장과 달리 3~4년차 재고를 최대 90%까지 할인 판매하고 있어 일부러라도 찾아가는 매장으로 자리매김 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5일 나이키 비콘 매장 오픈을 기념해 인기 스니커즈(코트로얄SL)등을 균일가로 한정 판매하며, 다양한 사은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오픈 당일에는 매니아층에게 인기가 있는 한정판 상품을 단독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나이키 비콘' 매장이 백화점 업계 최초로 입점하는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외관 전경[사진=롯데백화점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