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회담 결렬] 이견차 드러낸 北美…중재역 '고심' 깊어지는 문 대통령

주진 기자입력 : 2019-03-02 14:33
'회담 재구성→진의 파악→종합 평가→중재역 모색' 예상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중앙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의 핵 담판 결렬로 문재인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북미 정상 간 합의 불발로 급물살을 타는 듯했던 평화 무드에 제동이 걸렸고, 비핵화와 상응조치를 둘러싼 적잖은 견해차가 노출되며 향후 협상이 쉽지만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회담 이후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알려주는 등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도 3·1절 100주년 기념사를 통해 "이제 우리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중재역을 피하지 않았다.

다만 문 대통령은 중재자 행보를 본격 재개하기에 앞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면밀한 분석에 공을 들일 전망이다.

다양한 채널을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재구성, 북미 양측의 진의를 파악하고, 종합적인 평가를 바탕으로 한국 정부, 나아가 문 대통령의 역할을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북미 간 기 싸움에는) 다음 대화를 위한 사전포석 의미도 있어 보인다"며 "우리 쪽에 중재자의 역할을 더 요구하는 면도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그는 "당분간 (남북미 간 대화가) 물밑에서 분주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표면상 나타나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일각에서는 조기에 추진될 것으로 점쳐졌던 한미정상회담 역시 개최 시기가 예상보다 미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