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삼성전자 "내년 통신장비 점유율 20% 자신…5G는 이미 돌파"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2-27 00:45
한국 및 미국 통신사와 상용계약 체결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020년 글로벌 장비 시장 점유율 20% 목표를 변함없이 유지하며 이미 5G 통신장비에서는 20%가 넘는 점유율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서 5G 통신장비 라인업을 전시했다.

삼성전자의 4G LTE 장비 시장 점유율은 5% 수준으로 알려져있다. 그러나 5G에서는 반전을 노리고 있다. 한국이 처음으로 5G 상용화 주파수를 송출한 점과 통신장비업계 1위인 중국 화웨이가 미중 무역갈등으로 주춤하는 기회를 노렸다. 미국의 버라이즌, 스프린트, AT&T와도 상용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는 한국과 미국 등 통신사들에 총 3만6000대의 5G 장비를 공급했다고 공개했다.

일본의 도코모, 중국 차이나모바일, 독일 도이치텔레콤 등 전세계 통신사들과도 협력 관계를 모색했다.

한국이 전세계에서 처음으로 5G 주파수를 상용화하면서 SK텔레콤, KT 등과 함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협업하고 있다. 또한 프랑스의 통신사 오렌지도 삼성전자 장비로 로봇 시연을 진행했다.

자율주행에서도 2017년 인수한 미국의 전장기업 하만과 함께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안테나와 결합된 솔루션을 차 천장에 달아 5G 신호를 받는다는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