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S/S시즌 매장 개편…구찌·루이비통 ’男명품’ 대폭 확대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2-24 12:00
글로벌 피트니스 ‘룰루레몬’ 백화점 세계 두번째…컨템포러리도 늘려 지방시 뷰티·불리·디올 등도 입점 예정…‘주 52시간제·나심비’ 등 영향

롯데백화점이 S/S(봄/여름) 시즌을 맞아 ‘애슬레져’, ‘명품’, ‘컨템포러리’ 상품군을 강화한 매장 개편을 진행한다. 사진은 롯데백화점 본점 5층 ‘구찌 맨즈’ 매장.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이 S/S(봄/여름) 시즌을 맞아 새단장을 한다고 24일 밝혔다. 매장 개편은 키워드는 ‘애슬레저(athleisure)’, ‘명품’, ‘컨템포러리’ 상품 확대다. 특히 남성 고객들의 수요를 잡기 위해 남성 브랜드를 대폭 늘린 것이 눈길을 끝다. 백화점 측은 주 52시간제 시행, 나심비(내가 만족하면 산다), 그루밍족 등 다양한 트렌드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운동복과 일상복을 구분하지 않는 패션인 ‘애슬레져’ 브랜드를 확대한다. 글로벌 피트니스 브랜드 ‘룰루레몬’이 백화점으로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오는 4월 19일에 롯데백화점 본점 3층에 문을 연다. 오는 4월 26일에는 부산 동래점 5층에 영업면적 약 211㎡(64평) 규모의 ‘피트니스 스퀘어’가 입점한다.

요즘 가장 떠오르는 패션 상품군을 통칭하는 ‘컨템포러리’ 상품군도 넓힌다. ‘띠어리’, ‘산드로’, ‘이자벨마랑’ 등의 브랜드로 대표되는 컨템포러리 상품군의 2018년 롯데백화점 신장률은 10.7%다. 따라서 컨템포러리 브랜드 수를 지난해보다 10%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시스템 옴므’, ‘띠어리 맨’, ‘클럽모나코’ 등 기존 브랜드뿐만 아니라 ‘바버’, ‘지스타로우’, ‘닐 바렛’ 등 신규 브랜드도 입점을 앞두고 있다.

색조 화장과 자연주의 화장품 트렌드에 따라 오는 4월 롯데백화점 본점과 수원점에는 색조 화장품과 립(Lip) 제품으로 유명한 ‘지방시 뷰티’가 들어선다. 이스라엘 천연 화장품 ‘사봉’은 국내 최초로 올 상반기 롯데백화점 본점에 입점 될 예정이다. 프랑스 자연주의 화장품 ‘불리 1803’와 디올의 니치 향수 브랜드인 ‘MCD(Maison Christian Dior)’도 상반기 중 본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남성 명품과 키덜트 상품군도 강화된다. 지난 1일 본점 5층에 문을 연 ‘구찌 맨즈’는 오는 오는 28일부터 추가 공사를 거쳐 4월 말 영업면적 290㎡(88평) 규모로 문을 연다. 3월 29일에는 부산본점 에비뉴엘 지하 1층에 영업면적 280㎡(85평) 규모의 ‘루이비통 맨즈’가 지방 최초로 영업을 시작, 지역 고객 확보에 나선다. 3월 23일에는 롯데백화점 본점 영플라자 지하 1층에서 건담 베이스 매장을 오픈한다.

유형주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명품, 컨템포러리 등 고가 상품군 뿐만 아니라 과거에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던 애슬레져룩, 키덜트 상품군 등 개인의 취미와 취향이 반영된 상품군들도 최근 좋은 실적을 내고 있다”며 “19년 SS MD개편에는 최신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있는 상품군이 확대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