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남편 “아빠로서 용기 내 우리 아이들 지킬 것”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2-24 00:00
박모씨 "힘들고 상처받을 싸움인지 알고 있다"

21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남편 박 모씨가 공개한 2016년 9월 조 전 부사장이 던진 태블렛PC. 박 씨는 태블렛PC에 맞아 오른쪽 엄지발가락 일부가 절단됐다고 주장했다. 2019.2.21 [사진=연합뉴스/남편 박 모씨 제공]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남편 박모씨가 조 전 부사장의 폭언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한 것과 관련, “내가 먼저 빠져나온 후 아이들을 저곳에서 탈출시켜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고 살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아빠, 나 평생 지켜줄 거지’ 이 한마디에 용기를 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힘들고 상처받을 싸움인지 알고 있다”면서 “보잘것없는 내가 거대 재벌과 맞서는 게 두렵지만 아이들의 아빠로서 용기를 내 우리 아이들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씨는 조 전 부사장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얼굴과 발 등에 상처가 난 사진과 조 전 부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소리를 지르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박씨는 지난 19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조 전 부사장을 특수상해, 아동복지법 위반 상 아동학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으로 고소했다.

초등학교 동창인 박씨와 조 전 부사장은 2010년 10월 결혼해 쌍둥이 자녀를 두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5월께부터 별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