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군용기, 울릉도~독도 등 KADIZ 무단 진입…외교부 “주한 中대사관 차석 초치 항의”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2-23 16:41

[중국 군용기 방공식별구역 무단 진입. 사진=연합뉴스 제공]


23일 중국 군용기 1대가 세 차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했다가 이탈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합참은 “중국 군용기 1대가 KADIZ에 진입해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중국 군용기가 동해까지 비행한 것은 올해 처음이다. 다만 대한민국 영공 침범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군용기는 이날 오전 8시 3분께 이어도 서남방에서 KADIZ로 최초 진입했다가 8시 27분께 이어도 동방으로 이탈했다. 이후 중국 군용기는 일본 방공식별구역인 JADIZ 내측으로 비행하다 9시 34분께 포항 동방 45마일(83km)에서 KADIZ로 재진입했다.

다시 북쪽으로 향한 중국 군용기는 울릉도와 독도 사이를 지나 울릉도 동북방 약 60마일(111km)까지 이동했고, 10시 25분께 남쪽으로 선회해 진입한 경로를 따라 낮 12시 51분께 KADIZ를 최종 이탈했다.

합참에 따르면 “이번처럼 울릉도와 독도 사이로 진입해 비행한 것은 첫 사례”라고 밝혔다. 지난해 중국 군용기는 8차례 동해까지 비행한 바 있다.

방공식별구역(ADIZ)는 영공과는 다른 개념으로 미식별 항적을 조기 식별해 영공 침범을 방지하기 위해 국가별로 임의로 설정한 구역이다. 이어도 주변은 한국과 일본,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이 중첩된다.

우리 군은 이날 중국 군용기가 이어도 서남방에서 식별됐을 때부터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 및 감시 비행과 경고방송 등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중국 군용기가 KADIZ를 진입한 것과 관련해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이 주한 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공관 차석)을 초치해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