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김정은, 25일 베트남 도착…주석과 회담"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2-17 09:20

[사진=AP/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베트남을 국빈 방문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16일(현지시간) 하노이 발로 김 위원장이 27∼28일 북미 정상회담 전인 25일 베트남에 도착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날 예정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쫑 주석은 25일부터 27일까지 캄보디아와 라오스를 방문할 계획이다. 때문에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은 2차 북미정상회담 직후일 수 있다는 관측이 많았다. 

그러나 로이터 통신은 쫑 주석이 해외 방문에 앞서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통신은 김 위원장이 베트남 관료들을 만나고 하노이 인근 박닌성의 생산기지와 항구도시 하이퐁 등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편 김 위원장의 집사 격으로 의전 등을 총괄하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은 16일 하노이에 도착했다. 김 부장은 베트남 외교부 등 공안부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최종 조율할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