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北김창선 하노이 도착...박철 동행"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2-16 17:01
"하노이서 美 접촉할 가능성 커"

16일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장 부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장 부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 가운데, 박철 전 주유엔 북한대표부 참사가 동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16일 교도통신은 베이징 소식통을 인용해, 전날 중국 베이징국제공항에 김 부장 등이 도착했다며 "대(對)미 협상과 관련된 박철 전 유엔 북한대표부 참사도 함께 온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박철 전 유엔 북한대표부 참사의 동행 의도에 대해서 하노이에서 미국측과 접촉할 가능성이 크다고 매체가 전망했다. 

이어 "박철 전 유엔 북한대표부 참사는 지난 1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함께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도 동석했다"고 설명했다. 그 이상의 정보는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으로 의전 등을 총괄하는 김 부장은 경유지인 중국을 거쳐 16일 오전 중국 광저우(廣州)발 중국 남방항공편으로 하노이 노이바이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