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매우 성공적일 것" 낙관론 거듭 피력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2-16 11:07
서두를 필요 없어... 협상 장기전 대비 시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 마련을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와 관련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1차 정상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행운이 있기를 바란다"면서 "1차 회담에서 많은 것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더는 북한의 로켓이나 미사일 발사가 없고 핵실험도 없다"며 "한국전에 참전했던 우리(미국)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가 돌아왔고 인질들도 송환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에도 똑같이 성공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서두를 필요가 없다며 협상 장기전을 대비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 알다시피 대북 제재는 유지되고 있다"면서 "우리는 단지 (핵·미사일) 실험이 없기를 원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를 거듭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과 러시아도 우리를 도왔다"면서 중국과 러시아가 적어도 불완전하게나마 유엔 제재 이행 요구에 부응해왔다는 점을 거론했다. 한국, 일본과도 매우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나와 김 위원장)는 오는 27∼28일 회담을 가질 것이며, 그 회담은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지금까지 없었던 매우 좋은 관계를 구축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진짜로 미국을 이용해왔다"며 "북한에 수십억 달러를 퍼줬는데, 앞으로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나는 북한과 김 위원장이 경제 강국으로서의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국과 러시아, 중국 사이에 있는 북한의 입지는 경이적이고, 나는 그들이 장래에 엄청난 경제적 번영을 누릴 훌륭한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