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우찬 등 엘지트윈스 선수 4명 카지노 출입…베팅액 40만원에도 징계 불가피, 이유는?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2-12 14:12
KBO "불법 도박 장소 카지노에 간 것 만으로 문제"

차우찬. [사진=연합뉴스]


한국 프로야구팀 엘지(LG)트윈스 선수 4명이 호주 스프링 캠프 중 카지노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사실 파악 후 해당 선수들을 징계할 예정이다.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차우찬 등 엘지트윈스 선수 4명이 호주의 한 카지노에서 게임을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카지노에 있는 이들의 사진이 공개되면서 거액 베팅, 원정 도박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구단 측은 자체 조사에 나섰고, 조사 결과 차우찬, 오지환, 심수창, 임찬규 등 4명은 휴식일에 저녁을 먹으러 쇼핑몰에 갔다가 카지노를 방문해 게임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이들이 베팅액으로 사용한 금액은 최대 500호주달러(약 40만원) 정도로 거액 베팅, 원정 도박설 등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 이들이 휴식일에 카지노를 방문하고, 베팅액도 최대 40만원으로 외화관리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KBO 통일계약서 제17조에 ‘모든 도박, 승부조작 등과 관련하여 직·간접적으로 절대 관여하지 않을 것을 서약하고 이에 대한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계약서와 함께 제출할 것을 승낙한다’라고 명시돼 있어 이들의 징계는 불가피하다.

한편 KBO 관계자는 “카지노는 불법 도박 장소다. 그곳에 간 것 자체로 문제가 있다”며 “이미 구단 측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금액과 상습여부 등을 따져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