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오나라, “어우 눈깔이 안 떠져”는 애드리브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2-10 07:16
원재료는 메이플시럽 염정아와 격투 장면에서 천년 아줌마 별명도

[사진=JTBC방송화면 캡처]

‘SKY캐슬’의 오나라가 ‘아는 형님’을 완벽하게 접수했다.

지난 9일에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SKY캐슬’ 김서형과 오나라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오나라는 화제가 된 대사 ‘ 눈깔이 안 떠져“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오나라는 “원래 메이플 시럽을 붓기로 했는데, 너무 끈적해서 헤어 에센스에 물 탄 것으로 바꿨다”고 제작기를 전했다. 이어 그는 “얼굴에 천천히 붓고 째려보면 감독님이 ‘컷’을 하기로 했는데 안하시더라”며 “그래서 ‘어우 눈깔이 안 떠져’라고 애드리브 쳤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에 강호동은 “그게 애드리브였냐”며 “배우계의 이수근”이라고 추켜세웠다. 김희철 역시 “염정아가 오나라를 집어던졌을 때 너무 예쁘게 나왔다”고 말을 보탰다. 오나라는 “염정아랑 싸우는 장면에서 머리가 펴지며 예쁘게 나온 장면”이라며 “천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하는 아줌마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철은 'SKY 캐슬' 명장면으로 "염정아 누나가 (오나라) 집어던졌을 때 너무 예쁘게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오나라는 "그거 하나 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나라는 "'천년줌'이라는 별명이 있다"라며 "천 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하는 아이돌이라고 '천년돌'이라는 별명을 얻은 아이돌이 있다. 저 역시도 염정아랑 싸우는 장면에서 머리가 퍼지면서 예쁘게 나온 장면이 있어서 천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하는 아줌마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