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유튜버 유정호, 무슨 죄 지었길래 ‘징역 2년 구형’... 팬들과 작별 인사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1-26 16:18

`유정호tv`를 운영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유정호씨가 한 온라인커뮤니티에서 자신의 팬들과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오늘의유머' 캡처]


`유정호tv`를 운영하는 유튜브의 유명 크리에이터 유정호씨가 자신의 스승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해 징역 2년을 구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유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징역 2년을 구형 받았다"라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이날 유씨는 “나는 다른 사람을 돕기 위해 살아왔다”며 “그런데 오히려 나와 가족들이 밖으로 내몰리게 생겼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앞서 유씨는 지난해 4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년시절 자신에게 폭력을 가하며 또래 친구들에게 왕따를 주도했던 교사 A씨의 만행을 폭로, "또 다른 피해자를 막기 위함이다"라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올린 바 있다.

해당 영상에서 유씨는 “A씨는 우리 어머니가 돈을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나를 많이 때렸다”며 “주변 친구들에게 나와 놀지 말라는 말까지 했다”라고 폭로했으나, 얼마 후 관련 게시글이 누군가의 신고로 삭제됐다.

이에 유씨는 “A씨의 가족이나 A씨가 신고한 거 같다”며 “이걸 보고 꼭 고소했으면 좋겠다. 꼭 고소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후 유씨는 실제로 A씨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법정 시비를 가리게 됐고 최근 징역 2년을 구형받은 사실이 이날 유씨의 영상을 통해 알려졌다.

영상 공개 직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되자 유씨는 유튜브 댓글을 통해 “사건에 대해 추측하지 말아달라”며 “내가 뭔가를 바꾸기 위해 한 행동이라도 지은 죄가 있다면 어떤 판결이라도 내가 감당해야 할 무게다”라며 지나친 추측은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한편 수십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씨는`패드립(패륜+드립)하는 학생 잡기`, `학교 일진 교육시키기` 등 구독자들 대신 통쾌한 복수를 하는 영상으로 인기를 얻었다.

또한 봉사활동, 무료 나눔 등 꾸준한 선행으로 `날개 없는 천사`로 불리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