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게임 수출 6조 6980억원, 전년비 80.7%↑

신희강 기자입력 : 2019-01-24 09:49
-2017년 한국 게임 시장 규모 13조 9904억원, 전년비 6.5% 증가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 6조 2102억원...전체 게임 시장의 50% 육박

 


2017년 우리나라 게임 시장 수출이 약 7조원에 육박하면서 7년새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모바일 게임이 전체 게임 시장의 50%를 차지하면서 게임 시장 성장을 견인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4일 '2018 대한민국 게임백서'를 통해 2017년 국내 게임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0.6% 성장한 13조 1423억원으로 분석했다.

국내 게임 산업의 수출액은 전년 대비 80.7% 증가한 59억 2300만 달러로, 한화 약 6조 6980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수출국은 중화권(60.5%), 동남아(12.6%), 일본(12.2%), 북미(6.6%), 유럽(3.8%)순으로 조사됐다. 전년과 비교하면 중화권에서 22.9% 크게 상승한 반면, 나머지 국가들의 비중은 하락했다. 수입 역시 78.4% 증가해 2억 6291만 달러(한화 2973억원)를 기록했다.

세계 게임시장은 전년 대비 12.0% 증가한 1620억 7900만 달러로, 한국은 그 중 6.2%의 점유율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이 가장 경쟁력을 갖는 PC 게임은 시장에서 12.15%를 차지하며 10개국 중 3위를, 모바일 게임은 9.5%의 점유율로 4위를 기록했다. 세계 모바일 게임시장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한 국가는 중국(20.7%)으로 밝혀졌다.

2017년 게임 산업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PC 게임과 모바일 게임의 매출 역전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2017년 기준 모바일 게임은 6조 2102억원(점유율 47.3%)의 매출을 기록했고 PC 게임은 4조 5409억원(점유율 34.6%)의 매출을 보였다. 모바일 게임은 PC 게임, PC방(1조 7600억원, 점유율 13.4%), 콘솔 게임(3734억원, 점유율 2.8%) 등의 분야를 제치고 전체 게임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플랫폼 별 성장세도 유사한 경향을 보였다. 아케이드 게임은 VR산업이 성장하면서 121.0%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고, 모바일 게임과 콘솔 게임 역시 각각 43.4%, 42.2% 증가했다. 반면 PC 게임은 2.9%의 하락세를 보였다.

한콘진은 2018년도 게임 산업 규모를 전년 대비 6.5% 상승한 13조 990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PC 게임 시장은 하락세이지만 e스포츠 산업 활성화로 게임 유통업체의 규모는 커질 것으로 예상했으며 모바일 게임의 꾸준한 상승세가 전체 게임시장을 견인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