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금감원, 개선안 못지키면 원칙대로 공공기관 지정"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1-21 18:27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가운데)이 21일 대전 유성구의 스마트폰 부품 기업을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과 연구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이 금융감독원 공공기관 지정과 관련해 개선안을 지키지 못하면 원칙대로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 차관은 21일 대전 유성구의 스마트폰 부품 기업 H&S하이텍을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얘기한대로 지켜지지 않으면 원칙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금감원에 대한 공공기관 지정 결정을 유보하면서 내건 개선안의 충족 여부에 따라 공공기관 지정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원칙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재부 산하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는 지난해 1월 말 2018년도 공공기관 지정안을 심의·의결하면서 9개 기관을 신규 지정하고 1개 기관을 해제했다. 다만 금감원에 대해선 '지정유보' 결정을 내렸다.

대신 채용 비리 근절대책을 마련하고 비효율적 조직 운영 등에 대한 감사원 지적사항을 개선하라고 권고했다.

공운위는 오는 30일 금감원의 공공기관 지정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