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수사관 “지인 사건 조회 사실 아니다”

송종호 기자입력 : 2019-01-21 10:20
"언론보도 후 청와대 꼬리자르기 나서" 주장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서울 중구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인 사건을 조회한 적 없다"며 관련 서류를 제시하고 있다. [사진=송종호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지인 사건을 조회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태우 수사관은 21일 서울 중구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지인 사건을 보도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언론보도 후 청와대를 꼬리 자르기를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꼬리자르기에 나선 이후 청와대를 상대로 외로운 싸움을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